소식

보도자료

저축은행중앙회, 추석 맞아 마포지역 취약계층 500여 세대에 식료품 나눔2021.09.08

저축은행중앙회, 추석 맞아 마포지역 취약계층 500여 세대에 식료품 나눔

- 장기화된 코로나19 시대 나눔과 상생 몸소 실천  
- 저축은행과 나눔 문화 확산위해 노력해 나갈 것  

저축은행중앙회가 코로나19 시대에 발맞춰 사내 지역 주민들과 상생협력 방안을 마련해 실행에 옮기고 있다.
저축은행중앙회(회장 박재식)는 추석을 맞아 서울시립마포노인종합복지관과 마포장애인복지관을 찾아가 식료품 키트를 전달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나눔은 코로나19가 장기화 되는 가운데 어려운 하루를 보내고 있는 마포지역 어르신과 장애인 500여 세대를 위해 마련했다. 식료품 키트는 간편식 곰탕을 비롯해 사과, 송편, 김치 등으로 구성됐다. 
저축은행중앙회 김생빈 본부장은 “다가오는 한가위에 소외된 이웃 없이 즐거운 명절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식료품을 준비했다”며 “앞으로 저축은행과 함께 나눔 문화 확산을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축은행중앙회 선행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9년부터 마포장애인·서울시립노인종합복지관에 나눔을 이어 왔으며, 지난 설에도 떡국 키트를 전달해 훈훈한 명절을 지내도록 도왔다. 이 밖에도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 1사1교 자매결연학교에 장학금을 지급하며, 지역사회와 연계된 사회공헌 활동을 꾸준히 이어나가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