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보도자료

"저축은행 영업점에도 종이 서류 사라진다"2022.01.06

- 디지털창구시스템을 구축 통해 저축은행 영업점 페이퍼리스 추진
- 고객 대기 시간 단축 등 고객 편의성 제공 및 업무효율 증대 
- ESG 경영 실천 동참 및 디지털 금융 경쟁력 강화 기대

□ 이제 저축은행 창구에서도 종이 없는 ‘페이퍼리스(paperless)’ 환경을 구축하여 고객 편익 증대 및 업무처리 효율화가 기대되고 있다. 

□ 저축은행중앙회(회장 박재식, 이하 ‘중앙회’)는 저축은행의 ‘페이퍼리스(paperless)’ 도입을 위한 디지털창구시스템을 구축한다고 6일 밝혔다.  

□ 이에 따라 중앙회는 지난해 12월 31일에 홈페이지를 통해 디지털창구시스템 구축을 위한 입찰 공고문을 게시하고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했다.

□ 디지털창구시스템은 저축은행 창구에 방문한 고객이 종이 서식 대신 터치스크린을 통해 전자서식에 작성하고 업무를 처리하는 서비스를 가리킨다. 

□ 저축은행 디지털창구시스템 구축은 중앙회 통합금융정보시스템(IFIS)를 사용하는 67개 저축은행 중 사업 참여를 신청한 저축은행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중앙회 통합금융정보시스템(IFIS)에서 제공하는 영업점 내부 문서와 63개 저축은행의 표준화된 종이서식 164종의 전자서식을 개발대상으로 선정하여 22년 9월 운영을 목표(안정화 기간 포함)로 10개월간 추진할 계획이다.
 
□ 중앙회 관계자는 “종이 문서를 대체하는 디지털창구시스템은 1금융권에 비해 상대적으로 늦은 감이 있지만, 고객 대기시간을 단축하고 창구 페이퍼리스 구현이라는 기본 목적 외에도 금융소비자 보호 및 개인정보 보호 기능 강화와 친환경 업무환경 구축, 문서 분실 위험 감소 등의 효과를 가져다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 한편, 중앙회는 이번 디지털창구시스템 구축을 통해 저축은행은 ESG 경영을 강화하고 향후 아날로그식 정보 보관을 넘어 전자문서 보관을 통해 빅데이터를 구축하여 디지털 금융 경쟁력 및 디지털 혁신을 앞당기는 핵심 전략을 실현할 계획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