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중앙회 보도자료

인터넷·모바일로 계좌이체시 개별 저축은행명 표시된다2022.06.29

- 저축은행으로 계좌이체시 이체 전·후 개별저축은행 명칭 표시

- 정확한 이체 상대 기관 확인을 통해 소비자 불편 해소 및 착오송금 방지

- 금융소비자의 개별 저축은행 명칭 인식도 향상 기대

 

 

□ 저축은행중앙회(회장 오화경, 이하 중앙회) 금융감독원 등 관계기관과 협의하여 타금융권과 함께 전자금융 이체 거래시 개별저축은행 명칭을 표시하는 사업을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 그간 고객이 전자금융(인터넷·모바일)을 통해 저축은행으로 이체개별 저축은행명이 표시되지 않고 저축은행으로만 표시되어 왔다.

  이 때문에 정확한 이체여부에 대한 고객 불안감 착오송금 우려 등이 지속 제기되어 왔으나, 저축은행업권이 동일한 금융기관 공동코드(050) 사용하기 때문에 개별저축은행 명칭을 구분할 수 없었다.

 

□ 중앙회는 기존의 공동코드 대신 개별저축은행 명칭 정보가 있는 점별코드를 통해 명칭을 식별하여 고객이 보는 화면에 표시하는 방법을 관계기관 및 시중은행 등과 협의해왔고,

  ㅇ 이체정보확인 단계(계좌번호를 넣고 예금주를 조회하는 이체 전 단계) 이체결과안내 단계(이체완료 직후 단계)에서 개별 명칭표시키로 하였다.

 

□중앙회 통합 비대면 채널(인터넷·모바일(SB톡톡플러스) 뱅킹)에서는 22.6.21() 9시부터 저축은행간 이체시 개별 저축은행의 명칭을 표시하고 있으며, 자체 전산 자체 앱 보유 저축은행은 22.9월말까지 전산개발완료하여 동 사업추진할 계획이다.

 ㅇ 한편, 은행·증권사 등 전자금융 참가기관 대부분은 금년까지 체 전산개발 일정에 따라 개별 저축은행의 명칭을 구현할 예정이다.

 

□ 이번 전자금융 이체 거래시 개별저축은행 명칭 표시 사업 추진이 완료되면 착오송금 소비자 불편해소하고, 저축은행 명칭 홍보에도 도움이 되는 등 다양한 효과기대된다.

  (소비자 불편 해소) 동 사업을 통해 송금인이 이체시 수취인에게 계좌번호 등을 다시 확인하거나 이체후 수취여부를 문의하는 이체 정확성을 재차 확인하는 불편이 해소되고 금융기관으로의 관련 민원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착오송금 방지) 또한, 이체전 저축은행 명칭 확인을 통해 착오송금을 미연에 예방하여 금융소비자의 불필요한 비용(반환청구 소송 비용 등) 발생을 사전 차단하는 효과도 기대된다.

(저축은행 명칭 홍보) 아울러, 이체시 은행업권과 같이 개별 명칭을 표시하여 개별 저축은행 인지도 향상 효과도 기대된다.

TOP